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면역력 높이기 1

우리몸의 지킴이 면역세포들
안재충건강관리사가 전하는 메시지

면역이란?


간단히 말해서 신체 내에서 나와 남을 구별해 나를 보호하는 행위라 말할 수 있다.


몸 안으로 바이러스나 세균 등 이물질이 들어오려 하거나 침입했을 때 이를 구별하여 공격해서 몸 밖으로 몰아내는 것이 면역이다.


피부는 세균과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못하도록 표피층이 보호하고 표피층은 약산성을 유지한다.


여성의 자궁은 백혈구와 유산균들이 밀집해 있어서 외부 감염원의 침입을 막는다.


음식을 통해서 자신도 모르게 들어 온 세균과 바이러스는 위산과 담즙산으로 살균하고 그래도 처리되지 않은 오염원은 장에서 유산균과 장벽이 막아낸다.


이러한 방어 시스템으로 우리 몸은 보호되고 유지되고 있다.


그러나, 외부의 침입을 100% 막아낼 수 있겠는가?


이러한 방어 체계를 뚫고 들어온 세균과 바이러스 등은 우리 몸속에 대기하고 있던 병사들, 즉 면역세포들이 처리하는 일을 시작한다.

 

우리 몸의 면역세포들 즉 내 몸의 병사들은 어떤 종류가 있을까?


엄청난 대식가인  매크로파지(대식세포), 뛰어난 저격수 B세포, 면역부대 사령관 헬퍼T세포(보조T림프구), 용감한 킬러대원 세포독성T세포, 암세포 저격수 NK세포 등 다양한 병사들이 존재한다.

 

세균(항원)이 몸에 들어왔다고 예로 들어보자.


세균(항원)이 우리 몸에 들어오면 전신에서 대기하고 있던 대식세포 '매크로파지'가 이를 감지해서 잡아먹는다.


항원을 처리한 대식세포는 항원의 표식을 남기고, 이를 감지한 면역사령관 헬퍼T세포(보조T세포)가 우리 몸에 위협이 되는 적군인지 아닌지를 판단한다.


적군이라 판단되면 공격신호라 할 수 있는 사이토카인을 분비해 병사들에게 공격명령을 내린다.


이때 출동해서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무자비하게 죽이는 것이 세포독성T세포이다. 


대식세포도 사기충천! 마구 마구 항원들을 잡아먹기 시작한다.


또 다른 병사 B세포가 있다.


사이토카인에 의해 자극받은 B세포는 세포 분열을 통해 두 종류의 세포로 증식된다.


항체를 생산해 항원을 무기력하게 만드는 형질세포와 다음에 같은 항원이 침입하면 기억했다가 다시 항체를 생산해 물리치는 기억B세포가 그것이다.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다드림문화복합센터 무료 교육 실시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신경숙중국어학원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가족노래방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재미로 보는 운세
한민족신문
20110922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