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인색한 대가(大家)

아주 인색한 농장주가 있었다.

 

그는 일꾼이 밥을 먹기 위해 일손을 놓는 게 눈에 거슬렸다.

 

어느 날 아침 식사를 한 후에 일꾼을 불러 말했다.

 “여보게, 밭에서 일하다가 다시 들어와서 점심을 먹는 것이 귀찮지 않은가? 그러니 아예 점심을 지금 미리 먹고 시간을 아끼는 것이 어떻겠나?” 

 

일꾼이 말했다.  “좋습니다.” 

 

농장주인은 급히 점심을 준비하여 일꾼에게 말했다.

 

 “점심을 먹은 김에 아예 저녁까지 다 먹어버리는 것이 어떻겠는가?”

 

“좋습니다.” 

 

농장 주인은 푸짐하게 불고기까지 준비를 하여 일꾼에게 먹였다.

 

농장 주인이 기분 좋게 말했다. “자, 이제 세 끼를 다 먹었으니 밭에 나가 하루 종일 쉬지 않고 일할 수 있게

되었군.”

 

일꾼이 말했다. “주인님 저는 저녁을 먹은 다음에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일을 하지 않습니다.”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다드림문화복합센터 무료 교육 실시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신경숙중국어학원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가족노래방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재미로 보는 운세
한민족신문
20110922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