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주청령, 말레이시아의 조선족 "주지사"

말레이시아 "나뚜"훈장을 받기까지

  황실의 붉은 카페 위에 서서 국왕으로부터 훈장 '나뚜(拿督)'를 받는 이 사진은 한때 인민일보 해외판 등 중앙 매체의 신문을 도배했다. 이 사진의 주인공은 바로 중국 요녕성 심양시 출신 싱가폴 명량투자자문그룹 조선족 주청령총재이다.

 

나뚜'는 예전에 말레이시아 주(州)의 최고 행정장관인 주지사를 일컫던 이름이다. 현재는 성공인사에게 말레이시아 황실이 수여하는 칭호로, 국가에 뛰어난 기여가 있는 사람에게 책봉한다. '나뚜'는 세습이나 봉읍의 권력을 갖지 않지만 상징적인 종신영예의 신분으로 된다.

 

훈장 '나뚜'를 받은 중국인은 오늘까지 단 2명에 불과하다. 영화스타 성룡(成龍)이 말레이시아를 크게 홍보하고 자선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하여 이 훈장을 받았다. 그녀는 훈장 '나뚜'를 수여받은 두 번째 중국인이요, 첫 중국인 여성이었다.

 주청령, 무엇이 그녀를 이런 자리에까지 오게 하였을가?

 

대학에서 영어과정을 마친 후 주청령은 신세계백화점 심양점의 비서로 입사했다.

신세계백화는 홍콩 신세계그룹의 도매기업으로, 중국 최대의 백화점을 보유하고 있다.

 

그때 주청령의 앞에는 크고 높은 새로운 세계가 펼쳐지고 있었다. 그녀의 학구열과 집념은 이 세계에서 남다른 빛을 발한다. 미구에 그녀는 상해 신세계백화 본부의 비서로 발탁되며 또 상품부서의 경리 직무를 맡게 되었다.

 

그런데 이맘때 주청령은 사직서를 냈다고 한다. "백화점이라고 물건을 파는 일만 있는 게 아니었습니다. 재무와 인사 관리, 마케팅 등 배울 게 너무 많았어요."

 

주청령은 화동사범대학에서 상공관리 석사과정을 밟으며 나중에 자체로 자문회사를 설립한다. 이때 상업계의 많은 지명인사들을 만나면서 싱가폴의 명량회사에 입사하게 되는 것이다. 얼마 후 그녀는 회사에서 뛰어난 업무능력을 인정받아 회사의 총재로 임명되었다.

 

  
이 무렵 주청령은 회사의 근무와 싱가폴국립대학의 상공 석사과정을 병행한다.

 

"싱가폴에서 사업을 하려면 현지의 기업문화를 배우고 현지의 기업문화에 익숙해야 한다고 생각했지요."

 

결코 쉽지는 않았다. 하루 일을 끝내고 귀가할 때면 걸핏하면 새벽 한시를 훌쩍 넘고 있었다. 그때부터 찬물에 머리를 감아 잠을 쫓으면서 세시가 넘도록 책을 보고 필기를 했다고 한다. 두 번째 석사학위는 그렇게 하루 아닌 수백일이나 밤잠을 꼬박꼬박 설치면서 획득한 것이었다.

 

아닌 게 아니라 "'못난 오리'가 하루아침에 고니가 되는 법은 없다."는 속담을 되새기게 한다.

 

해외라는 이 낯선 땅은 국문을 나선 중국기업에게 험난한 길을 예고하고 있다. 투자업종에 오랫동안 종사하면서 주청령은 국문을 나섰다가 나중에 날개를 다쳐 돌아가는 기업들을 적지 않게 보아왔다. "불복수토(不伏水土)"로 인한 증상이었다. 그때마다 주청령은 중국기업과 해외의 현지를 이을 교량을 만들어야 할 필요를 절실히 느꼈다.

 

명량(明良)그룹은 그녀의 이런 생각을 행동에 옮기는 최적의 플랫폼으로 되었다.

 

명량그룹은 옛 성구에서 각기 한 글자씩 따온 이름이다. 하나는 고서 《상서(尙書)》의 "밝은 덕, 미덕은 향기롭다"는 의미의 "명덕유형(明德惟馨)"이며, 다른 하나는 고서 《맹자(孟子)》의 "선천적으로 사물을 알고 행할 수 있는 마음의 작용"이라는 의미의 "양지양능(良知良能)"이다.

 

이에 따르면 명량그룹의 핵심은 "명덕유형"과 "양지양능"이라는 얘기이다.

 

전칭 싱가폴 명량투자자문그룹은 싱가폴 정부의 무역공업부가 투자한 국영기업이다. 이 기업은 중국인에게 제일 전문적인 투자와 이민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말레이시아의 쿠알라룸푸르와 중국의 북경, 상해, 심수에 지사를 두고 있고 동남아와 중국 일부 대도시에 대표처를 설립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리센룽총리와 위생부 정무부 란빈밍부장 과 함께          

 

  주청령은 명량그룹의 총재로 있으면서 해마다 중국인 1천 가구를 말레이시아에 이민하게 했고 또 기업 약 200개를 협조하여 말레이시아에 투자하거나 업무를 발전하게 했다. 명량그룹은 어느덧 중국 엘리트 인사와 기업가가 말레이시아에 입주하는 최적의 통로로 되고 있었다. 이와 함께 명량그룹은 중국 투자자들에게 제때에 신선한 투자정보, 전위적인 해외투자의 개념을 제공했고, 자산의 가치보존과 증대를 실현하여 최종적으로 다자상생의 국면을 열어놓았다.

 

'나뚜'상은 지난 13년 동안 명량그룹이 말레이시아의 경제발전과 외자영입, 해외교류 등 에서 한 탁월한 기여에 대한 말레이시아 정부의 평가였다. 이에 앞서 2014년 11월, 주청령은 또 싱가폴 리센룽 총리로부터 "시화락(施華洛) 세기(世紀)의 수정(水晶) 고니"의 컵을 받아 안았다. 이 컵은 특별히 "장애자 노인들의 만년(晩年) 생활을 관심"하는 특출한 기여자를 장려하는 상이다.

 

그러고 보면 '명량'에 담긴 옛 성구는 주청령이 만든 아름다운 이야기와 만나고 있는 것이다.

  

그동안 주청령은 남다른 애정으로 중국 기업의 안정한 진출을 도왔다. 사실상 중국 공상은행과 건설은행 등 중국의 굴지의 국영기업이 싱가폴과 말레이시아에 진출한 그 뒤에는 명량그룹이라는 실체를 묵과할 수 없다. 이와 함께 또 티베트의 어린이들을 비롯하여 주위의 약자들을 돕는 자선사업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이것은 결과적으로 명량그룹이 사회적으로 보다 더 인정을 받는 계기로 되고 있었다.

 

  말레이시아 리센룽총리와 함께

 

주청령은 표준 중국어는 물론 광동 방언과 상해 방언에도 능통하다. 영어는 직업상 모국어처럼 입에 오르고 있는 언어이다. 그녀의 제일 큰 유감이라면 조선말을 잘 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한다. 간단한 인사말 몇 마디를 할 줄 아는 게 고작이다. 상대의 말을 알아듣고 그와 대화를 나누는 건 아무래도 버겁단다. 그나마 연변 화룡 출생인 어머니와 길림 출생인 아버지가 모두 우리말에 능숙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솔직히 주청령은 어릴 때부터 우리말과 접촉할 기회라곤 거의 집 하나밖에 없었다.

 

"마음만 먹으면 남보다 더 잘 배워낼 수 있을 것 같아요. 인제 기회가 되면 꼭 조선말을 배우려고 합니다."

  

이역 땅에서 '주지사'로 있는 주청령의 참모습을 한 귀퉁이나마 살짝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출처 "흑룡강신문"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다드림문화복합센터 무료 교육 실시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신경숙중국어학원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가족노래방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재미로 보는 운세
한민족신문
20110922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