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14294
발행일: 2015/10/28  편집부
‘주먹이운다 야쿠자’ 와 ‘중국 파이터’ 격돌

‘한국과 중국의 거구 파이터들이 만났다’

  
‘주먹이운다 야쿠자’ 김재훈(Kim Jae Hun, 26, 압구정짐)과 ‘중국 파이터’ 아오르꺼러(Aorigele, 20, Xi'an Sports University)가 오는 12월 26일 중국 상하이 동방체육관에서 열리는 ‘ROAD FC 027 IN CHINA’에서 격돌한다.

 

김재훈은 지난 2014년 XTM에서 방영된 <주먹이 운다 시즌3>를 통해 이름을 알린 파이터다. <주먹이 운다> 출연 당시, 일본의 야쿠자 출신이라는 수식어와 강렬한 인상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이를 계기로 김재훈은 지난해 5월 ‘ROAD FC 015’를 통해 프로무대에 데뷔했다.

 

<주먹이 운다 시즌3>에 함께 출연했던 ‘부산협객’ 박현우와 데뷔전을 치른 김재훈은 비록 1라운드에서 TKO패를 하기는 했지만, 치열한 난타전 양상의 화끈한 타격전으로 사람들 뇌리 속에 자신의 존재를 깊이 각인시켰다. 김재훈은 1년 7개월 만에 케이지에 오르게 됐으며, 화끈한 경기를 예고하고 있다.

 

이에 맞서는 아오르꺼러는 중국에서 보기 드문 무제한급 선수다. 188cm의 장신에, 평소 체중이 140kg이 넘어가는 거대한 체격의 소유자다. 1995년생으로 강력한 타격이 일품이며 중국 무제한급 랭킹 2위에 빛나는 선수다.

 

2015년 열린 CKF 14(Chinese Kungfu Championships)에서 데뷔전을 치른 아오르꺼러는 경기 시작 7초 만에 상대를 제압하며 승리를 거뒀다. 강한 타격으로 상대의 정신을 잃게 만드는 묵직한 한 방이 특징. 김재훈과 아오르꺼러는 각각 1전의 프로 격투 전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복싱이 베이스라는 공통점이 있다. 물러섬 없는 저돌적인 모습 또한 닮았다. 두 선수의 경기가 기대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한편 김재훈과 아오르꺼러가 맞붙는 ‘ROAD FC 027 IN CHINA’는 12월 26일 중국 상하이 동방체육관에서 개최된다. ‘ROAD FC 027 IN CHINA’는 ROAD FC(로드FC)의 두 번째 해외 진출이며, 국내 메이저 스포츠 단체가 최초로 중국에 진출하는 이벤트다.

/염희옥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디지털 놀이터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