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4092
발행일: 2011/09/17  박재남
'이별 대리 서비스' 유행

 요즘 이별을 대신해주는 '이별 대행' 서비스가 유행돼 화제가 되고 있다. 

 
 14일 환구시보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시나닷컴(新浪) 웨이보(微博, 중국판 트위터)와 중국 인터넷쇼핑몰 타오바오넷(淘宝网, 타오바오왕) 등에서 이별을 준비하는 커플에게 제3자가 대신 이별통보를 해주는 이른바 '이별 대행'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시나닷컴 웨이보의 경우, 누군가 "이별하고 싶다"는 글을 남기면 적어도 40명 이상의 대리인들이 "대신 이별을 해주겠다"며 이별대행을 자청해 나선다고 하였으며 타오바오에는 현재까지 수십여개의 '이별 대행 상품'이 등록돼 있다고 하였다.


 이들은 의뢰자를 대신해 이별 통보를 하거나 효과적으로 이별할 수 있는 방법을 컨설팅해주며, 전화나 이메일로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는 말을 대신해 줘 자연스럽게 헤어지도록 '서비스' 해주기도 한다고 하였다.


 이같은 '이별대행' 서비스를 받으려면 기본 착수금에 기타 비용까지 합쳐 보통 1건당 3백위안(5만2천원) 가량 든다고 하였다.


 저장(浙江)성의 이별대행 서비스 관계자는 "두 사람 사이에 오해와 충돌이 생기도록 해 현재까지 10쌍의 커플을 파국으로 이끌었다"며 "성공률은 100%이며, 만약 실패하면 전액을 환불한다"고 밝혔다.


 관련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당사자간의 문제에 제3자가 끼어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이제는 이별도 돈으로 해결할 수 있는 시대다", "어떻게 보면 깔끔하게 이별할 수 있어 좋은 것 같다", "개인의 비밀이 제3자에게 폭로되는 것 아니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고 하였다.


 사회학자들은 "'이별 대행 서비스'는 고속 경제성장과 더불어 사회적 소통 수단이 다양해졌음을 보여주는 사례다"고 평했다.

/우주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디지털 놀이터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