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6872
발행일: 2012/08/01  갈매기
다문화 청소년 45%, 한국어 못해 학업중단

입국후 3개월간 집에만 있기도

부모를 따라 한국내에 들어온 19세 미만 청소년들이 서툰 한국어 때문에 집에만 있거나 학업까지 중단하고 있다.

 

31일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다문화 “중도입국”자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초,중, 고등학교 재학생 337명과 학교밖 시설 교육생 76명 가운데 55.2%가 “입국 초기 3개월간 그냥 집에 있었다”고 응답했다.

 

가족여성연구원은 대부분 청소년이 입국한 뒤 한동안 집에만 있었던 것은 한국어가 서툴고 다양한 정보에 취약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설문에 응한 중국 한족 출신 청소년 68.6%가 입국당시 의사소통이 불가능했다고 응답했다. 이들 외국인 청소년은 입국 후 가장 힘들었던 점으로 “한국어를 못하는 것(36.6%)”을 꼽았고 그 다음으로는 “낯선 환경과 문화에 적응해야 하는 스트레스(19.1%), 어울릴 친구가 없는 외로움(8.2%)”을 꼽았다.

 

학업을 중단한 경험이 있는 청소년 가운데 45%는 “한국말을 잘 몰라서 학교를 그만뒀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연령이 올라갈수록 학교 재학율은 낮아지는 현상을 보였다.

 

초등학교 연령대인 11~13세 집단은 대다수(98.4%)가 학교에 다니고 있으나, 14~16세의 11.6%, 17~19세의 24.6%, 20세 이상의 68.2%가 학교에 다니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책임자인 전경숙 연구원은 “나이가 어릴수록 언어습득 능력이 좋아 학교에서의 적응력도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고등학교 이상 청소년들의 언어교육이 강화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 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을 토대로 부모와 함께 한국에 들어온 외국인 청소년의 초기정착 관련 정책을 지속적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본사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신경숙중국어학원
G밸리마인드 2차 부동산 광고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