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자연의 보약, 햇빛 비타민

안재충건강관리사가 전하는 메시지

hoohoomol
노출의 계절이 다가왔습니다. 자연은 옷을 입는데 인간은 벗기 시작하는 계절입니다. 모든 것은 다 이유가 있습니다. 노출 면적이 많아지는 여러 이유 중 하나는 햇빛을 보기 위함입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실내 거주 시간의 증가와 자외선차단제의 사용 등으로 햇빛 보는 시간이 현저히 부족한 상태입니다.

 

햇빛이 주는 이익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1 몸 안에 비타민D 생성

햇빛 중 UVB는 피부 속 콜레스테롤을 비타민D 전구물질로 전환시켜 간과 신장에서 생성하게 만듭니다. 비타민D는 칼슘의 흡수와 이용, 암 예방, 면역 증가 등 우리 몸에 필요한 중요한 영양소입니다.

 

충분한 생성을 위해선 주 3회 이상, 적어도 20분 이상 햇빛을 쬐어야만 합니다.

 

유리창을 통해 들어온 햇빛은 UVB를 차단합니다. 몸이 그대로 노출된 상태에서 햇빛 샤워를 해야만 합니다.

 

2. 구루병, 골다공증 등 예방

햇빛을 충분히 보게 되면 비타민D가 체내에서 합성되고, 합성된 비타민D는 칼슘의 흡수와 이용을 도와 그루병이나 골다공증, 골감소증 등을 예방합니다.

 

3. 우울증 예방

호르몬 불균형의 원인 중 하나는 햇빛 부족입니다.

 

행복호르몬이라 일컫는 세로토닌의 분비가 많아지면 기분이 좋아지는데 이 호르몬은 음식에도 들어 있지만 햇빛을 보게 되면 많이 생성됩니다.

 

가을과 겨울, 계절적으로 우울증, 조울증, 감정기복 등 정서장애가 오는 이유 중 하나는 햇빛 부족입니다.

 

4. 비만, 복부비만 예방

체내 지방을 저장하는 백색지방과 달리 갈색지방은 지방을 연소시키는 작용을 돕습니다.

 

햇빛을 많이 쬐이면 이러한 갈색지방이 많이 생성되고 활성화 됩니다.

 

또한 햇빛을 못 보면 숙면에 도움 되는 멜라토닌 생산이 부족해져서 충분한 잠을 못 자게 되고, 식욕촉진 호르몬이 활성화되어서 비만을 부릅니다.

 

5. 면역력 증가

햇빛을 보며 걷게 되면 피부의 온도가 올라가게 됩니다. 손과 발 그리고 피부의 말초혈관이 이완되어서 혈액순환이 촉진됩니다.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면서 면역력 또한 올라갑니다.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다드림문화복합센터 무료 교육 실시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신경숙중국어학원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가족노래방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재미로 보는 운세
한민족신문
20110922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