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1135
발행일: 2019/11/08  초원이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폐막

서울 곳곳에서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인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이번 주말 10일(일) 65일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2회를 맞는 올해 도시건축비엔날레엔 총 60만 명 국‧내외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45만 명이 다녀간 '17년 첫 회보다 30% 이상 증가한 규모다.

 

외신들의 관심도 높았다.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의 인터넷 판인 ‘신화망’, 영국 디자인 전문지인 ‘월페이퍼(Wallpaper)’, 미국 건축‧인테리어디자인 전문 웹사이트 ‘아키 데일리(Arch Daily)’을 비롯해 미얀마, 스페인 등 세계 각국의 언론이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를 주목해 보도했다.

 

올해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전시와 각종 강연, 세계총괄건축가포럼, 투어 프로그램, 체험 프로그램, 시민 공모전(서울마당), 서울국제건축영화제 등 도시건축에 대한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였다.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강연 프로그램 등을 마련해 시민과 소통하는 전시로 도시건축에 대한 새로운 지평을 선보였다.

 

이번 도시건축비엔날레에서 시민 호응이 가장 높았던 프로그램은 평소 가보기 어려운 6개국의 주한대사관 공간 곳곳을 탐방하는 ‘오픈하우스서울’이었다. 참가신청 접수 홈페이지가 열리자마자 연일 매진을 기록했다.

 

원초적인 집합도시의 모습을 보여주는 전통시장을 다양한 관점으로 조명한 현장프로젝트 ‘서울도시장’도 인기 프로그램 중 하나였다. 세운상가 데크에서 젊은 디자이너, 상인들이 운영하는 플랫폼 마켓은 총 7차례 열리는 동안 회마다 평균 1만~3만5천명 이상의 시민들이 다녀갔다.

 

서울시는 8일(금) 17시30분 서울도시건축전시관(중구 태평로1가) 지하 3층 비움홀에서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폐막식」을 개최한다. 폐막식엔 서울시 행정2부시장, 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장, 서울비엔날레 임재용 국내총감독, 도미니크 페로 차기 총감독, 전시 큐레이터, 비엔날레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폐막식이 끝난 이후에도 주제전, 도시전, 글로벌 스튜디오, 현장 프로젝트 등의 전시는 11월 10일(일)까지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대장정의 막을 내리기 전인 9∼10일 이틀간 그동안 성원해준 시민들에게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주제전’ 전시를 무료로 개방한다.

 

서울 건축 비엔날레는 전 세계 사람 누구나 예술작품, 역사, 세계 문화 유산 등을 실감나게 감상하고 탐험할 수 있는 구글의 비영리 온라인 전시 플랫폼인 '구글 아트 앤 컬처'와 협업했다. '2019 서울비엔날레’ 모든 전시를 구글 아트 앤 컬처 홈페이지(https://artsandculture.google.com/)와 스마트폰 앱(안드로이드 / iOS)(Google Arts & Culture)을 통해 폐막 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21년 제3회 서울비엔날레를 이끌게 될 차기 총감독은 세계적인 건축가이자 '17년 서울시 강남 국제환승센터 설계공모에 당선된 ‘도미니크 페로(Dominique Perrault)’다.

 

‘도미니크 페로(Dominique Perrault)’ 차기 총감독은 폐막식에 참석해 서울비엔날레 관계자들과 인사하고 제3회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를 맡게 된 데에 따른 소감을 발표할 계획이다.

 

서울비엔날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비엔날레 홈페이지(http://www.seoulbiennale.org)에서 확인하면 된다.

/정명선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부동산 광고  /section/89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