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0781
발행일: 2019/08/28  초원이
‘철없는’ 엄마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5학년 1반 김수홍

이번 방학에 엄마는 고질병인 허리 병이 또 도져 시름시름 앓기 시작하셨다.

 

억척스러운 엄마가 드러누우시니 나와 아빠는 어쩔 줄을 모르고 헤매게 되였다. 출근하시는 아빠는 퇴근 후이면 식사준비에 집 청소에 바쁘시고 나는 매일매일 엄마 허리를 안마해 드렸다. 아빠와 나의 서툰 관심 속에서 항상 ‘암사자’마냥 무섭기만 하던 엄마가 ‘면양’같은 순한 ‘아기’로 변할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 아빠가 약을 붙여드리려고 하면 엄마는 “아아— 아갸갸—” 하고 숨이 넘어갈듯 한 소리를 지르다가도 내가 손으로 허리를 살살 만져주면 아픔이 가신듯 환한 미소를 지으시며 시원하다고 하신다. 그런 다음 아빠가 준비해놓으신 과일을 내가 엄마 입에 한 조각씩 넣어드리면 언제 아팠던가 싶게 냠냠 잘 잡순다. 때론 볼이 미여지도록 입에 넣고 잡순다. 그럴 때면 언제 아프시던 엄마인가 싶다. 마냥 철없는 ‘어린애’로 되어 버린 우리 집 ‘귀염둥이’ 엄마이다.

 

오늘도 아빠와 나는 ‘철없는’ 우리 엄마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해 열심히 노력한다. 아빠는 약식을 해드리고 나는 마사지에 바쁘다.

 

지도교원: 천춘해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부동산 광고  /section/89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