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0745
발행일: 2019/08/23  초원이
서울역사박물관 <동대문패션의 시작, 평화시장>무료전시

국내 패션산업의 출발점이 된 동대문 ‘평화시장’의 1960~70년대 모습을 재조명하는 기획전시가 열린다.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 분관 청계천박물관은 8.23(금)~11.24(일) <동대문패션의 시작, 평화시장>(1층 기획전시실)을 무료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진‧문서와 당시 사용됐던 재봉틀 등 총 000여 점의 전시물을 통해 '60~'70년대 평화시장의 특징과 변천과정, 이후 동대문 주변에 끼친 영향과 그 의미를 조명한다. 특히, 당시 평화시장에서 일한 노동자들의 증언과 사진자료를 토대로 봉제공장을 그대로 재현,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치열하게 삶을 일궈나간 봉제 노동자들의 삶을 되짚어본다.

 

전시 구성은 <1부. 평화시장의 탄생>, <2부. 의류 유통의 중심지, 평화시장>, <3부. 그 시절의 평화시장>, <4부. 변화하는 평화시장> 등 크게 4개의 주제로 나뉜다.

 

1부. 평화시장의 탄생 : 평화시장이 청계천변에 들어서게 된 배경과 그 과정에 대해서 설명한다. 6.25전쟁 이후 청계천변에는 무허가 주택과 노점이 대규모로 늘어났다. 이들은 ‘하꼬방’이라고 하는 판잣집에서 재봉틀 한두 개를 가지고 옷을 지어 팔거나 미군복(美軍服)을 수선 혹은 염색하여 판매했다. 그중 청계천 5~6가 주변 판자 점포에서 장사를 하던 사람들이 평화시장 탄생의 주체가 됐다. 이들은 '59년 화재로 시장 건물의 신축을 추진했고, '61년 3층 규모의 평화시장 건물이 완성됐다.

 

2부. 의류 유통의 중심지, 평화시장 : 건물의 구조 및 규모, 판매 상품 등 평화시장에 대한 전반적인 면을 설명하고, 평화시장의 영향으로 동대문 일대가 거대 의류 도매 시장으로 변하게 되는 과정에 대해 전시한다. '61년에 완공된 평화시장은 '62년 2월 정식으로 시장 개설 허가를 받았다. 당시 기성복 수요 증가와 함께 평화시장은 의류 도매 전문 시장으로 성장하였고, 이후 동대문 일대가 의류 산업의 중심지로 변하게 되는 출발점이 되었다.

 

3부. 그 시절의 평화시장 : '60~'70년대 평화시장을 들여다 볼 수 있다. 평화시장의 점주들은 좁은 봉제공장에 작업 공간을 늘려 생산량을 증대하기 위해 다락을 설치하였고, 근로 환경은 더욱 열악해졌다. 봉제공장의 노동자들은 악조건 속에서도 서울에서의 안정적인 정착과 성공을 꿈꾸었는데 전문기술자, 점주 등을 목표로 구슬땀을 흘렸다. 3부에서는 당시 봉제공장 출신 노동자의 생생한 경험담을 들을 수 있다.

 

4부. 변화하는 평화시장 : '70년대 후반부터 변화하는 평화시장을 소개한다. 봉제공장의 외부 이전 등 시장에 일어난 변화를 소개하고, 그로 인한 영향을 알아본다.

 

특히 <3부. 그 시절의 평화시장>에서는 봉제공장을 실제 평화시장 출신 노동자의 증언과 사진 자료를 통해 생생하게 재현하였다. 당시 공장의 대표적인 구조물인 다락을 설치하였고, 실제 크기 공장 사람들 모형을 통해 실감나는 전시 감상이 가능하다.

 

봉제공장 재현에는 당시 평화시장에서 쓰였던 같은 종류와 시기의 재봉틀을 출품하였다. 재봉틀은 기능에 따라 여러 종류가 있는데,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단추를 끼우는 구멍을 만들 때 썼던 단춧구멍 재봉틀(나나이치), 옷단의 끝부분을 깔끔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이용되었던 휘갑치기 재봉틀(오버로크) 등 총 4종류가 전시된다. 그리고 재봉틀이 평화시장을 비롯한 대한민국 경제 발전 과정에서 가지고 있는 의미를 조명하였다.

 

봉제공장 사람들을 담당 업무별로 구분하여 자세하게 구현하였다. 맡았던 업무뿐만 아니라 비좁았던 복층의 공장을 그대로 재현하였고 관람객이 계단으로 올라서서 체험할 수 있도록 사실적으로 전달하였다. 당시 봉제공장에는 봉제기술자(미싱사)뿐만 아니라 재단사, 보조원등 맡았던 업무에 따라 다양한 사람들이 있었다. 비록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삶을 일궈나간 이들의 이야기도 전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기획전시와 연계해서 특별강연도 마련하였다. 강연은 8월 27일 오후 2시 청계천박물관 3층 강당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주제는 ‘20세기 서울 현대사와 평화시장’으로 서울시립대학교 국사학과 염복규 교수에 의해 강연이 진행된다. 해방 이후 서울의 성장 과정 속에 평화시장이 가지는 의미를 알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참가 접수는 서울시 공공예약서비스(http://yeyak.seoul.go.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전시는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 토․일․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청계천박물관 홈페이지(http://cgcm.museum.seoul.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람문의: ☎02-2286-3410)

/정명선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부동산 광고  /section/89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