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0666
발행일: 2019/08/06  초원이
서울시,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확대 운영

서울시는 경찰청과의 협력 사업인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15개 자치구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10개 자치구(성동‧광진‧동대문‧중랑‧도봉‧노원‧서대문‧구로‧금천‧영등포)에서 시범운영 된바 있다.

지난 7월부터 5개 자치구(중구, 은평, 마포, 관악, 송파)가 추가로 이번 사업에 참여하였고, 8월 6일(화) 마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가 문을 열며 총 15개 자치구가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본격 운영하게 되었다.

 

더불어 서울시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의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서울시 여성가족재단과 함께 표준화된 운영매뉴얼을 마련, 경찰과 자치구 업무의 통합체계를 만들었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에는 학대예방경찰관(경찰관)‧통합사례관리사(자치구)‧상담원(서울시 50+보람일자리)이 함께 근무하면서 발견·신고된 위기가정에 대한 초기상담부터 통합적 사례관리, 전문기관연계와 복지서비스 제공, 사후관리까지 원스톱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학대예방경찰관(APO)은 가정폭력, 학대로 112에 신고된 가구 중‘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연계 정보제공에 동의한 가정의 정보를 이튿날 공유하고 필요 시 통합사례관리사와 합동방문도 실시한다.

상담원은 초기 전화 상담을 통해 위기가정의 기본적인 실태를 파악하며 통합사례관리사는 위기가정으로 판단 시 해당 가구의 복지‧의료‧교육‧가정폭력 피해 전문상담, 법률상담 등 필요한 부분에 대한 관련 공적 복지서비스를 지원하고, 민간 전문기관에 서비스를 연계해 준다.

 

더불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와 연계하여 위기가정 내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모니터링과 사후관리를 진행한다.

 

상담원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올 5월까지 8개월 간 112로 신고접수된 8,193건 중 6,318건의 초기 전화상담(상담율 77%)을 실시하였고, 전문기관 연계 등 총 3,071건의 서비스(지원율 49%)를 제공하였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가정 폭력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구조적 문제로 볼 수 있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이에 대한 원인 분석 및 해결책 제시로 지역 내 통합적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한다”며 “내년에는 25개 구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며 민·관·경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서울에서 가정폭력으로 고통 받는 시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화실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디지털 놀이터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