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0762
발행일: 2019/08/24  한민족신문
추혜선 의원, 안양 중소기업CEO연합회 간담회 개최

정의당 추혜선 국회의원(정의당 안양시동안을위원장, 정무위원회)은 23일(금) 일본 수출 규제 조치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안양 중소기업CEO연합회(회장 : 최홍준)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현재 안양시에서 중소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로 인해 발생한 문제점들을 청취하고 이에 따른 정책 개선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추혜선 의원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이후 추경을 비롯해 정부의 여러 지원대책이 나왔지만 지역경제의 최전선에 있는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고군분투하고 있는 안양 중소기업들의 어려움을 직접 듣고 이를 통해 실효성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정부가 강조하는 부품·소재·장비 국산화를 위해서는 상당히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고 지적하며 “중소기업들이 그 과도기를 버텨내기 위해서는 적재적소에 각 기업들의 상황에 맞는 지원들이 이뤄져야 하지만 지금은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이 날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 대표들은 정부의 지원대책이 업종별·기업별 특성을 반영하지 못한 뜬 구름 잡는 소리에 불과하다며 현장의 중소기업에게 돌아가는 혜택은 극히 일부일 뿐이라고 밝혔다.
 
안양 중소기업CEO연합회 최홍준 회장은 “지금의 대내외적 경제 위기 상황에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것은 중소기업”이라고 강조하며 “말 뿐이 아닌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추혜선 의원은 “중소기업을 대변하는 국회의원으로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현장의 전문가인 중소기업인들과의 만남을 지속해나갈 것”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를 비롯한 정부, 지자체와 기업인들의 가교 역할을 해나가며 중소기업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혁신과 성장을 꿈꿀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지원대책은 물론 공정경제 환경 마련을 위한 법·제도 개선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추혜선 의원은 28일(수) 신용보증기금 안양지점의 일일 명예지점장을 맡아 신용보증과 관련한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현장 의정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전길운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부동산 광고  /section/89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