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19967
발행일: 2019/03/13  초원이
물절약

                                    심양시화신조선족소학교 6학년 1반 최우교

 

                                                  2018년 9월 7일 금요일

 

 

오늘 아침부터 수돗물 공급이 중단되였는데 해가 질 무렵까지 물이 오지 않자 슬슬 짜증이 났다.

 

어제저녁 받아두었던 한 초롱의 물은 금세 동이 났다. 주방에는 설거지할 그릇들이 산더미처럼 쌓였고 나는 세수와 양치질도 못한 채 하루 종일 기다려야만 했다. 그러다 도저히 못 참겠는지라 엄마한테 광천수를 사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한 병에 2원짜리 광천수를 세수대야에 부으니 대야밑굽도 겨우 적실가말가 했다. 그제야 나는 물의 소중함을 깨달았다.

 

반나절 동안 물이 없어도 생활하기 이렇듯 불편한데 조선어문 과문 <레은의 우물>에 나오는 아프리카사람들은 마실 물조차 없이 어떻게 사는 걸가 하는 걱정이 뇌리를 스쳤다. 평소에 양치질과 샤와 할 때 물을 랑비했던 내가 너무도 부끄러웠다.

 

저녁에 물 공급이 회복되자 나는 속으로 말했다.

 

‘물아! 다신 랑비하지 않을게! 네가 소중하다는 걸 이제야 깨닫게 되여서 진심으로 미안해.’

 

지도교원: 조미향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부동산 광고  /section/89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