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2989
발행일: 2021/01/17  정명선
중년 무릎 퇴행성관절염 ‘2W’ 조심하자!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5번째로 기대수명이 높은 장수국가에 속한다. 점차 늘어가는 기대수명만큼 건강에 대한 관심을 가지는 사람도 많아지고 있는 요즘, 전문가들은 행복한 노후를 위해서는 온몸에 남겨진 세월의 흔적을 지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특히 중년층의 무릎관절은 노년기 삶의 질과 직결되므로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실제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퇴행성관절염은 암을 잇는 대표 국민 걱정 질환으로 치매나 뇌졸중보다 발병을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퇴행성관절염을 걱정하는 이들이 많은 만큼 무릎을 건강하게 관리하고 싶다면 세월의 흔적을 남기지 않도록 ‘2W’를 명심하자.

 

◆ [Winter] 추운 겨울철, 근육·혈관 수축과 혈액순환 저하로 ‘무릎’통증 심해져

 

최근 영하 20도에 육박하는 북극발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서 전국이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건강관리까지 비상이 걸렸다. 특히 퇴행성관절염은 계절의 영향을 받는 질환 중 하나로 기온이 내려가면 교감신경에 영향을 받아 혈관이 수축함으로써 관절 부위에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고 영양공급이 잘 안돼 관절염이 심해진다.

 

또 무릎 관절 사이의 윤활유 역할을 하는 관절액이 낮은 기온 탓에 정상적인 기능을 발휘하지 못해 관절이 뻣뻣해지고, 주변 근육이 경직돼 통증도 심해진다. 올해 겨울은 기온뿐만 아니라 코로나19확산으로 운동량과 외부 활동이 대폭 줄어들어 근육이 약해지면서 유연성이 떨어지고 관절도 굳어 무릎 통증이 더 심해질 수 밖에 없다.

 

◆ [Woman] 여성은 남성보다 허벅지 근력 약해 무릎 관절염에 취약

 

퇴행성 무릎관절염은 중년 여성에게 발병률이 매우 높다. 중년에 접어들면 폐경을 거치며 골밀도가 낮아지고, 무릎관절과 주변 근육이 약화되면서 연골이 손상받기 쉽다. 이 때문에 남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절이 취약하고 근육 부피와 강도가 약한 여성들은 완경 이후 무릎연골 손상과 함께 퇴행성관절염으로 이어지기 쉬운 것이다.

 

또 여성은 남성보다 골반이 넓어 걸을 때 관절이 안쪽으로 꺾이는 힘을 약 30% 정도 더 받기 때문에 O자형 다리로 변형되면서 무릎관절 안쪽 연골이 빨리 닳아 퇴행성관절염을 가속화시킨다. 무릎관절염은 중년 비만과도 관계가 있다. 체중이 1kg이 증가할 경우, 무릎에 가해지는 하중이 3~5배 정도 더 늘어나게 돼 연골손상이 가속화되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장시간 쪼그려 앉아 집안일을 하고, 짝다리 자세로 설거지를 하는 등의 잘못된 자세는 관절건강에 치명적이다. 130도 이상 구부려 쪼그려 앉으면 무릎관절이 받는 하중은 체중의 7배까지 달하게 된다.

 

◆ 보온, 체중 조절, 바른 자세로 무릎 통증 관리해야

 

겨울철 심해지는 무릎통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온찜질, 무릎 담요 등으로 보온을 유지해주는 것이 좋다. 계속 되는 집콕생활로 인해 자칫 체중관리에 소홀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하며 쪼그려 앉는 것은 물론 너무 오래 앉아있거나 서 있는 자세도 무릎에 독이 될 수 있다. 장시간 오래 앉아있으면 무릎을 보호하는 근력이 감소해 무릎을 약하게 하고, 의자에 앉더라도 무릎을 90도 이하로 구부리고 있으면 연골이 손상되기 싶다.

 

힘찬병원 이수찬 대표원장은 “무릎건강을 위해서는 걷는 자세도 중요한데 심한 팔자걸음이나 안짱걸음은 무릎에 손상을 줄 수 있어 신발바닥이 닳는 것을 확인해 깔창을 이용해 높이를 맞춰주는 것이 좋다”고 말하며 “특히 중년 여성은 허벅지 근력을 강화해 무릎관절을 보호하고 지탱해주는 힘을 키워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의자에 바르게 앉아 다리가 X자가 되도록 한쪽 발목을 다른 한쪽 발목 위에 올리고, 위에 있는 발목을 아래로 누르고, 아래에 있는 발목은 반대로 위쪽으로 힘을 주면 허벅지 근력을 강화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지속적인 관리에도 불구하고 무릎통증이 계속된다면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봐야 한다. 통증 초기에는 약물, 주사요법, 물리치료로, 무릎이 붓고 열감 등이 나타나는 중기에는 관절내시경으로 치료할 수 있다. 심한 통증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운 말기라면 인공관절수술이 최선이다. 인공관절수술은 손상된 관절과 연골을 깎아내고 새로운 인공관절로 대체하기 때문에 수술 결과가 가장 확실하고 효과적이다. 최근에는 로봇 시스템이 접목돼 인공관절수술 시에 수술 오차를 줄여 정확도를 더욱 높였으며 빠른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

/황종태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TV광고

영상편지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