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1824
발행일: 2020/05/15  한민족신문
결혼생활 중 자존심 상할 때 느끼는 남녀의 차이점

결혼생활을 하면서 배우자의 어떤 언행으로 자존심이 상할까? 결혼생활을 하면서 남성은 배우자가 ‘부부관계를 기피할 때’, 여성은 ‘갑질을 할 때’ 각각 자존심이 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7일∼13일 전국의 (황혼)재혼희망 돌싱남녀 532명(남녀 각 266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상대의 어떤 언행으로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습니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27.4%가 ‘부부관계 기피’로 답했고 여성은 32.0%가 ‘돈이나 사회적 지위 등으로 갑질’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다음 두 번째로는 남성의 경우 ‘집안 대소사 소홀’(24.1%), 여성은 ‘친정 식구 험담’(23.3%) 등을 들었다.

 

세 번째로는 남녀 모두 ‘다른 사람과 비교’(남 17.3%, 여 16.2%)로 답했다.

 

그 외 남성은 ‘식사 안 챙겨줄 때’(12.8%), 여성은 ‘부부관계 기피’(13.9%)를 꼽았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남성들은 부부관계를 결혼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인으로 여기는데 배우자가 그것을 거부하면 허탈감에 빠지고 괘씸한 생각까지 들게 된다”라며 “여성들은 남편이 돈이나 사회적 지위 등을 앞세워 우쭐대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때 야속하게 느끼게 된다.”라고 분석했다.

/손동규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