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6508
발행일: 2024/03/28  한민족신문
시조 민들레 2수

       민들레(1)

기나긴 엄동설한
쓴맛으로 이겨내고
따스한 봄바람에
묵은덤불 헤쳐가면
흰치마 펼치게 되는
시집갈날 온단다

     민들레(2)

진달래 시샘하며
봄을알려 피여나고
쓰디쓴 젖을내여
만천하를 다스리려
돌틈도 비집고 솟아
웃음꽃을 피운다
/리승기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음악감상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방습거울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동포사회 

TV광고

영상편지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