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5734
발행일: 2023/03/29  한민족신문
석별의 정

생명의 약동을 꿈꾸는 봄날이다. 개나리 꽃 활짝 피고 벚꽃도 꽃망울을 선보이며 봄의 왔음을 알리는 3월을 떠나보내면서 친구와의 이별도 맞았다.

 

석별의 정이란 기분 좋은 슬픔이라고 하는 것이 더 적당할 것 같다. 이별을 하지만 그래도 잠시적인 헤어짐이고 만남을 기약할 수 있으니 말이다. 그래서 나는 석별(惜别)을 기분 좋은 슬픔이라고 말하고 싶다.

 

나와 그녀는 애심 총회 관리팀이라는 작은 가족 모임에서 처음 만났다. 그녀의 첫 인상은 매우 예절 바르고 직설적이며 긍정적이였다. 그때로부터 우리들은 관라팀이라는 활무대에서 서로 지지하고 협조하면서 총회의 부단한 발전을 위해 노력에 노력을 기울이었다.

 

매번 총회에서 후원을 받은 수만 장의 마스크나 선물을 전국 각지에 있는 협회에 보낼 때에는 꼭 그녀와 나의 손을 거쳤다. 그녀는 항상 약속한 시간 전에 도착하여 개수를 세고 재빨리 포장하군 했다. 그녀는 내가 허리가 약한 것을 걱정해 행사 때마다 무거운 짐을 싣고 부리는 것은 자기가 도맡아 했다. 그녀는 항상 나를 밀어제치고 자기가 일을 더 많이 하려고 애썼다. 그녀는 매우 부지런하고 배려심이 많은 통 큰 여자였다.

 

매번 맛있는 전을 할 때도 그렇고, 김치를 담금 때도 그러했다. 구슬땀을 흘리며 큰 대야가 넘치게 정성 들여 만들어서는 남들한테 다 퍼주곤 하였다. 처음엔 사람들이 뒤에서 이러쿵저러쿵 많이 씹었으나 시간이 흐름에 따라 그의 배려심에 감동을 받았다.

 

그녀는 2년 동안 삼시 세끼 빼놓지 않고 식당의 일군들을 도와 밥차를 끌고 다니면서 공동 간병사들의 일손을 도왔다. 또 쓸떼 없이 전등이 켜져 있는 꼴을 못 보는 그녀는 한전에서 나온 직원처럼 수시로 전기가 헛되게 낭비되지 않게 잘 관리했다.

 

그녀가 병실과 복도의 청소도 깔끔하게 하는 덕분에 간호사들은 그녀가 있는 병실에 들어갈 때마다 제일 청신하여 좋다고 입을 모았다.

 

그녀는 또한 글짓기 능수였다. 그녀가 매주마다 쓰는 좋은 글은 주제가 반복이 되는 것이 없고 내용이 다 방면이고 분석하는 것도 예리하고 적중하였다.

 

내일이면 그녀가 떠난다고 한다. 그녀의 활기차고 다정한 모습들은 그가 내 곁을 떠난 뒤에도 많은 추억으로 남아서 힘들고 지친 내 마음을 힐링해 줄 것 같다.

 

그녀와의 이별은 이 밤밖에 남지 않았다. 이런 석별의 정을 느끼는 순간을 내 마음대로 만들 수는 없지만 바쁘게 살다가 우연히 만나는 순간이 있다면 이렇게 가만히 마음을 열고 즐겨봐도 참 좋을 것 같다.

 

잘 가라! 친구여 동료여! 이제 매일 장선생님이라고 불러줄 그녀가 없어서 서운할 것 같다. 아쉬운 마음에 다시 한번 그녀가 건강하고 행복하기를 두손 모아 바란다. 또 언제나 씩씩하고 지혜로운 그녀가 새로운 환경에 가서도 잘 적응하고 즐겁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잊지 않을게, 나의 벗이여!

两情若是久长时,又岂在朝朝暮暮?

/장영애

 

2023년3월28일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방습거울
음악감상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동포사회 

TV광고

영상편지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