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5732
발행일: 2023/03/27  한민족신문
외국인 가사근로자와 이민정책

김도균 제주 한라대 특임교수
 
우리나라는 지난해 합계출산율이 0.78명으로 지구상에서 가장 출산율이 낮고 가장 빨리 늙어가는 나라로 신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지난 16년간 280조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매년 약 50조 원을 쏟아 부어도 출산율은 세계 최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 와중에서 외국인 가사근로자를 최저임금 이하로 도입하자는 법안이 발의되었다. 월 급여 100만원 수준으로 청년들이 쉽게 외국인 가사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도록 하여 출산율을 높이자는 것이 주요 골자다.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이 법안을 발의하자마자 여론의 찬반논쟁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일부 언론에서 찬성의 목소리가 있지만 여성계, 노동계, 시민단체는 반대 목소리가 높다. 고용부도 부정적 의견이다. 조정훈 의원의 발의는 지난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싱가포르처럼 우리도 저임금 외국인 가사근로자를 도입하자고 국무회의에 건의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당시 싱가포르와 우리는 여러 가지로 조건이 달라 비교할 수가 없고 외국인에 대해 최저임금을 제외할 근거가 없다고 해서 묻혔는데, 조정훈 의원이 논란에 다시 불을 지핀 것이다.

 

싱가포르 사례가 우리나라와 다르다는 것은 여러 언론에서 이미 팩트를 체크하였다. 또한 외국인도 세계 인권선언 등 국제조약에 따라 차별받지 않아야 한다는 국제법의 대원칙이나 헌법정신을 강조하지 않더라도 우리 국회가 그 정도 수준은 될 것이니 법안이 통과될 리도 없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작금의 우리 이민정책과 직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국가의 백년대계를 보고 세계적 수준의 이민정책을 수립한다고 공언하였고 이를 위해 얼마 전 유럽 출장도 다녀왔고 상반기 중 이민청을 설립하겠다고 했다.

 

이민정책은 어떤 외국인을 얼마나, 어떻게 데리고 와서 우리 사회에 잘 정착시키느냐 하는 것이 핵심이다. 지금 우리나라에는 약 200만 명의 외국인이 우리와 함께 살고 있는데 그중 40만명이 법의 테두리를 벗어난 소위 불법체류자로 숨어 지내고 있다.

 

이들 중 열악한 노동조건과 주거환경으로 황당하게 목숨을 잃는 일이 잊어 버릴만하면 뉴스에 나오고 있다. 합법의 틀 속에 최저임금을 보장하는 고용허가제 근로자나 농어촌 계절 근로자도 정당한 대우가 이루어지지 않거나 도입과정의 비리로 무단이탈이 속출하고 있다.

 

사정이 이러한데 월 100만원의 외국인 가사근로자를 데리고 오면 대부분 불법의 영역으로 전락할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이치이고 국가가 이를 강제한다면 노예계약이라는 국제적 비난으로부터 피할 길이 없다.

 

저 출산과 초 고령사회에 외국인 돌봄 서비스 인력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그런데 외국인 가사근로자로는 출산율을 높일 수는 없다. 오히려 요양병원이나 장애인가정에 외국인력 도입을 허용하여 소외계층의 삶의 질을 보장해 주는 국가의 노력이 더 시급하다.

 

돌봄 서비스에 종사하는 외국 인력에 대한 최소한의 인권보장 장치와 차별금지는 당연한 일이다. '인력을 수입했는데 사람이 왔다'는 유럽의 사례가 이민정책에서는 아직 유효하다.

/김도균 제주 한라대 특임교수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방습거울
음악감상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동포사회 

TV광고

영상편지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