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5501
발행일: 2023/01/22  한민족신문
장석주 形体文 漫筆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 뿌쉬낀 ~~

                 그
                또한 
            지나가리니
          ~~ 솔로몬 ~~


     晚 秋 枫 叶 思 私 语


    아                           유
  산과                        들에
 맘 과                        몸 에
임인년       가고       계묘년
반가이       성큼       오셨네
  풍요와                 다산을
     상징하는    토끼해가
  행복을 안고 뛰여왔네요
계묘년 계수나무 꽃동산에
아침이 밝아 오고 있습니다
깡충깡충  깜장토끼와 함께
張碩宙가 인사 드리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碩愿宙也 謹賀新年
            恭 賀 新 禧
           근엄히 삼가
          새해  모두들
    만복을 누리시며 서로
안부 기별 자주 주고받으며
고향 시골을 잊지 마시고요
鄕親들과 길일로 날을 받아
緣戚 친구 벗들도 좋을씨구
 즐거이 해후상봉 소원대망
  이루어지길 바라나이다

            새해부터는
              우리 모두
                  제발
                    너
                    나
                  없이
                코로나
              공포에서
              오미크론 
            후유증에서
          시원히  후련히
      벗어나고  해방되여
   지극히               평범한
    日常을             되찾아
       마음도        옥체도
            매일    매시
                  편히
                쉬가며
    여유로이      한가롭게
        취향별로  노닐며     
               무엇이든
                  맘껏
       베풀고       나누며
           다만  탈  없는
             무 사 태 평
               기원하고 
                 안녕과
                  평 강
                  안온
                    또
             무 엇 보 다 
              건강만을      
                챙기며 
                  종종
      마음의 고향을 찾아

               수수하고
     소박한            소망과
 숙념을                  되새겨
가끔씩         火       조용히
덧없는         紅       세월에
상전이         年       碧海로
바뀌는         代       변천사
동란의                    그시절
열혈의                    청춘들
일월을  휘잡는       壯志로
하늘을  찌르는      그 열광
그 격동시대의       그 정열
難忘 기왕사        돌아보며 
자랑도         上        광영도
후회도         山        인혐도
원망도         下        게정도
모조리         鄕        지우고
고릿적의          처녀총각이
호호백발       할배할매로의
탈태환골  晩秋晩霞丹楓客
삼십이립              사십불혹
기나긴         改        인생사
지천명         革        고래희
어제도         開        오늘도
참으로         放        열심히
착실히                     성실히
  근면히                 각근히
       뛰고  뛰고 또 뛰며
           살아왔노라고
             나 름 대 로
              간주하고              
      이제부턴  유유자적
   별유선경       황혼인생
독야청청             호호야로
               自 祝 도
                해보고
                긍지와
  자부도 자족도 해보세요

비록
     참혹한
         역경 
             처절한
                  실패
                       좌절과
                           절망
                               끝없는
                           방황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지만
        뒤돌아보고
    또 돌아보니
그 또한 인생의
풍운에 얼룩진 비운
 오욕과 영광으로의 점철
     葛과 藤이  엉킨 괴로움
         생애의 明暗과 喜悲
           哀歡이 아니런가
           그 또한 성찰과
       통회가 아니런가
  完熟을 위한 숙성
오랜 모진 산고
간난신고辛酸
 만고풍상고초
     고진감래라
             忍苦의
                  세월
                    •••

                 어즈버
               운무병풍
          석양녘  노을빛
   어쩌면               저리도 
              숙연할고
                어쩌면       
                저리도  
              悲壯할고
장부의  浩然之氣 이런가
지는 해  피빛으로 불타고
뜨는 저 달 유정키도 해라
    
                 여보소
               벗님네들 
           하루를 살아도
         청춘기백 그대로
       산천초목과 더불어
     여생을  맘껏  즐기고
   해  뜨는  하늘을 반기며
      천지신명을 받들어
            높이 팔 벌려
         살아있는 오늘에
       감사하고 고마우며
    매일매일 삶을 누림에
  알차고 보람있는 결실에
 그 은혜 덕윤에 감개무량
         감축에 감은하며
 위로는 조상들께
               자랑스런 후예로
 아래로 자손들껜      
               의젓한 明賢으로
 다정한 벗들과는
               변함없는 정으로
 고이 키워주신 누리엔
          저 하늘을 우러러
     한점의 부끄러움 없이
     다함없는 불타는 사랑
    청순하고 성실한  至誠
   끝없는 매진과 悅樂으로
          항시 름름하고 
          환하게 웃으며       
  신나고 흥겹게 살아야죠

             인 생 살 이 
              세상살이
                 모두
                   다
            거기에 거기
   마음먹기에 달렸다네요

                    나
                  비록
          뒷방의  늙은이
                老軀라
              할지라도
            크게 깨닫고 
          느낀바  있나니 
                    내
                  마음
                 가짐이
               건강해야
             내  六身이
          무병 건강하고
        내 마음이 편해야
     내 신체발부가 편하니
    내 몸의 훌륭한 면역은
  내 몸 바로알고 지키려는
 내심 세심 신심 放心 歡心
       소심과 결심으로서
                  또한
                나만의
            락관과 랑만
      정취와 격정이오니
   내 마음 내 기분과 느낌
 나의 심리적  생리적 상태
 나만의 감수가  최고 검진 
 나만의 정서가 최상 백신
   내 마음 스스로 비우고
          비운 내 마음에
             맑고  곱고
              순결하고
               거 룩 한 
          바람과 숙원을
        고이고이 森然히
      심고 싣고 갈고 닦아
       마냥 가꾸고 키우며
         이루고 이루리라
           부르고 다지며              
               마 침 내
                念願을
     숙망을 이루고 보면 
                  나의
                餘齡이
               드 디 어
            老夫로부터
     代父 大老 鴻德으로
   충실 生光 盈溢하여서
            생이 더더욱
        보람 찰 것이옵고
    燦然할 것이 아닐까요

          세상은  자고로
       萬有一體이거니와
    萬有意識    萬有心論 
                  또한
        萬有引力도  있어
  상대적인 특성과 진리로
  상대적인 가치와 리유로
             果報  業報
   應報뿐              아니라
       吉報             朗報
         快報도 있음이
              宙宇天理
             당연지사라
                  고로
                  내가
                세상을
          이쁘게 봐야만 
      세상도 나를 이쁘게 
              볼 것인즉 

         我       하      自
         爱       오      然
         自       면      爱
         然       은      我
              하  오  니 
              尊崇自然
              하  면  서
              顺其自然
              하  면  은
              自然而然
               하옵니다
               
                  新春
            伊 始 寄 语
        이제 우리 저마다
                 다음과
                    또
                    그 
                  다음
                다음의
               希 願 을
              기약하며
            鰣魚多骨로
          온갖 간난신고
        다사다난의 光陰
     기나긴          세월에
  숙환에                지병에
로환에     숙질과    고질을
피할수                    없다면
명약이                    없다면
병원도     어쩔수    없다면
별방도                    없다면
일단은     버티고    참으며
생로병사             순리따라
그런대로             알겠노라
달래이고             다독이며 
     각일각  여생  종극을 
         오복의 마감으로
             고종명으로
               여기시고
 열반하시거나 해탈하시고
                 그래도
               不得已면
               마지못해
         안사술일지라도
   감용히               기꺼이
 택하고      때가     되면은
흔쾌히                    흔연히
   모든 것  죄다 내려놓고
      호기롭고 嚴壯하게
         귀천 승천 귀토
                하세나

                  하긴
              따져보면
           우리 몸체마저
        내 것이  아니거늘
   愛別離苦면   어떠하고
 怨憎會苦라면   어떠하며
         장생불로 못하면
             어떠하리오
求不得苦로 괜한 고생말고
눈감고 숨을 멈추고 잠들면
 모두 다 한줌의 흙이 되고
 한 가닥 연기로 사라지면
 이슬과 같고 별찌와 같아
                  魂은 
      하늘로 날아 오르고
                  魄은 
    땅으로 잦아머무나니
                오호라
              세상만사
          일체유위로서
      한오백년 살고지고
    죄다 일장춘몽이오니
     오롯이 살아있는 오늘
  오늘만이 삶의 眞髓
           오늘을 잘 섬겨야만
 오늘같은 래일이 오니
           오늘을 소중히 하고
  오늘을 충실히 하고
              오늘도 精進하고
  오늘에 충성하고
              오늘에 만족하고
   오늘에 사랑하고
              오늘이  適時니
    오늘의 행복과
              오늘의 平康을
      오늘에 즐기고
              오늘  만나고
       오늘 이루고 
              오늘의 當下
         오늘의 當今
             오늘 지금을
           오늘  현제를           
            챙 기 시 라
              모든 것은 
               막 시방
                한순간
                  한때
 
                오로지
      오늘만        오케이
               오 늘 만
                참이며
                오늘만 
                 내 것
                
                    혹
                  가령
                그것이
              아니라면
            각자 최적의
   명책 英圖 高謀를 찾아
                  백세
                천세뿐 
              아니오라
            원컨대 부디
   不老長生 선약을 얻어
         만세   만만세로
        일월광천지  아래
       만수무강하옵소서

              弘益人間
         억조창생들이여
  겨레 대업을  위해서라도
       건     분     행     長
       강     발     복     壽
       하     하     하     하
       세     세     세     세
       요     요     요     요

/장석주


      硕愿宙也 謹賀新年
      幸福安康 萬事亨通
  谨祝新春佳节吉祥如意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23  토끼해 벽두
    경포•동해안을 거닐며
           宙也  恭敬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방습거울
음악감상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동포사회 

TV광고

영상편지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