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5136
발행일: 2022/10/22  한민족신문
시월의 연가

수정처럼 맑은 시월의 하늘
기러기 합창 소리 은은히 울려 오고 있다,

가을 국화꽃 향기속에 나비들 춤판이 한창이고 연인 같은 코스모스 가는 허리에 정이 넘친다,

푸른 기억 출렁이는 강위에
빨간 물든 단풍잎이 저 멀리로 노를 저어 가는구나,

떠날 채비하는 시월과 함께 이별이 아쉬운듯 단풍잎에 가랑비가 부슬부슬 내리고 있다,

가야만 되는 길이기에
갈수밖에 없는 길이기에
다시 온다는 약속 한마디
남기고
추억 깊은 가을 사연들과 함께 서서히 떠나 가는구나,

시월을 보내야만 하는 이별의 노래가 시월의 마지막 잎새 떨구며 저 멀리로 울려 가고 있다.
/김동휘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방습거울
음악감상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동포사회 

TV광고

영상편지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