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1427
발행일: 2020/02/18  초원이
자유공원

서순남

각주처럼 살아보겠다더니

켜켜이 들춰지는 매일에

입술을 움찔거린다

얇은 주머니를 자꾸 뒤집어 보이는

핏발선 눈

 

한때 마음을 출렁이게 했던 앞바다를 품고

가파른 언덕을 오르는 중절모는

한미수교 백주년 기념탑에 기대

뾰족한 눈빛을 가다듬는다

각자의 짐 뒤에 이름을 숨기고

 

접히지도 호락호락 잡혀주지도 않던 희망은

놓친 두레박처럼 가라앉을 테지만

다시 사람에게로

번잡한 저녁6시30분의 거리로

내려가는 노을

 

-"인천역 3번 출구"에서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디지털 놀이터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