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0311
발행일: 2019/05/14  초원이
첫 가족려행

연길시연신소학교 3학년 3학급 방준석

어제 아침, 나는 들뜬 심정으로 학원으로 갔다. 왜냐하면 한국에서 8년 만에 일마치고 돌아오신 아빠랑 엄마와 함께 처음으로 몽두미에 온천려행을 떠나기로 하였던 것이다.

 

오전에 학원공부를 끝마치고 집에 돌아오니 엄마가 이미 떠날 준비를 다하시고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1시 쯤 미리 예약한 차를 타고 40분가량 달려 목적지에 도착하였다. 층집이 촘촘히 들어선 도시에 갇혀 있다가 수림이 울창한 산에 오니 가슴이 탁 트이는 것 같았다. 나는 차에서 내리기 바쁘게 빨리 온천에 가자고 졸랐다. 엄마는 웃으면서 먼저 카운터로 가서 주숙 수속을 하셨다. 방 카드를 가지고 4층 호텔방에 들어가서 물건을 정리하고 수영복을 바꿔 입고 온천으로 향하였다. 1천 메터 깊이의 지하수로 만들어진 온천은 질병예방, 미용효과를 주는 양생의 곳으로 유명하다고 엄마가 말씀해주셨다. 나 또래의 친구들이 몇이 있었는데 금새 친해져서 원모양으로 둘러싸서 붙잡기, 물밑수영 등 놀이를 즐겁게 하였다. 수영선수처럼 멋지게 수영하는 아빠를 보고 나는 놀랐다. 풍덩 물에 뛰어드는 아빠가 영화배우처럼 멋졌다. 밖의 온천으로 나가는 물밑통로를 건너는데 나는 숨 쉴 줄 몰라서 어쩔 바를 몰라 하자 아빠가 차근차근 알려주며 시범을 보여주셨다. 2번 통과하자 3번째는 식은 죽 먹기로 혼자 해낼 수 있었다. 아빠는 수영요령도 알려주시고 앞으로 시간 있으면 함께 수영을 즐기자고 약속까지 해주셨다.

 

‘아싸, 금년에는 꼭 수영을 배워야지!’

 

그렇게 신나게 4시간 반을 놀고 지쳐서 방으로 돌아왔고 김밥에 라면까지 둘이 먹다가 하나 죽어도 모를 정도로 후딱 먹어버렸다. 하하, 완전 꿀맛. 먹고 나니 눈까풀이 내려와 바로 잠자리에 들었다.

 

이튿날 아침, 2층에 있는 뷔페에서 아침을 먹고 날듯한 기분으로 집으로 돌아왔다.

 

비록 짧은 1박 2일이지만 우리 가족이 함께 하는 첫 려행이여서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

 

지도교원: 강금화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부동산 광고  /section/89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