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4949
발행일: 2022/08/19  한민족신문
돌싱 재혼관, 男 65.8% 필수, 女 56.1% 선택

재혼을 추진하고 있는 돌싱 남녀 중 남성이 여성보다 재혼에 더 적극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남성은 3명 중 2명에 가까운 65.8%가 ‘가급적 재혼을 하려는’ 적극적인 자세인 반면, 여성은 과반수(56.1%)가 ‘자신이 바라는 조건이 충족될 때에 한해’ 재혼을 하려는 소극적, 선택적 자세를 보인 것이다.

 

재혼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8일∼13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 남녀 556명(남녀 각 27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재혼 의향’을 설문조사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38.1%가 ‘웬만하면 한다’고 답했고 여성은 33.1%가 ‘해도 되고 안 해도 된다.’고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반드시 한다(27.7%)’, ‘해도 되고 안 해도 된다(21.2%)’, ‘이상형 있어야 한다(13.0%)’ 등의 순이고 여성은 ‘웬만하면 한다(28.8%)’, ‘이상형 있어야 한다(23.0%)’, ‘반드시 한다(15.1%)’ 등의 순을 보였다.

 

위 조사결과를 종합해 보면 남성의 65.8%와 여성의 43.9%는 ‘반드시 한다’와 ‘웬만하면 한다’ 등과 같이 ‘재혼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반면 여성의 56.1%와 남성의 34.2%는 ‘해도 되고 안 해도 된다’와 ‘이상형 있어야 한다’ 등과 같이 조건이 충족될 때만 선택적으로 재혼을 한다고 답해 ‘소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돌싱 남녀가 똑같이 재혼을 추진하더라도 남성이 여성보다 재혼에 훨씬 더 적극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남성은 연령과 무관하게 대부분 재혼에 적극적으로 임한다”였고 “여성의 경우 특히 50대 중반 이상에서는 재혼에 신중한 자세를 갖는 경우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재혼의 목적에 대해서도 남녀 간에 의견 차이가 컸다. 남성은 32.0%가 시너지(상승) 효과 창출로 답해 가장 앞섰고 정서적 안정(28.1%)과 희로애락의 공유(21.2%) 등의 대답이 뒤따랐다.

 

여성은 3명 중 한명이 넘는 35.3%가 경제적 풍요로 답해 첫손에 꼽혔다. 그 뒤로 희로애락의 공유(27.3%)와 정서적 안정(20.1%) 등의 순이였다.

 

4위로는 남녀 모두 ‘상호 보완(남 12.2%, 여 11.2%)’을 들었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남성은 재혼을 통해 서로의 장점을 융합하여 상승효과를 도출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며 “경제적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열세인 여성들은 재혼을 통해 경제적으로 좀 더 여유로워지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온리-유 관계자는 “남성은 재혼을 하면 보유 중인 재산 중 상당 부분이 재혼 배우자에게 돌아가므로 본인 혹은 자녀가 재혼을 막는 경우가 많고” “여성은 이혼 후 자유스러운 생활을 누리다가 재혼을 해서 생활에 제약을 받지나 않을까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동규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독자의견 (총 0건)
독자의견쓰기
* 광고·인신공격·비방·욕설·음담패설 등 목적에 맞지않는 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등록된 글은 수정할 수 없으며 삭제만 가능합니다.
제    목         
이    름         
내    용    
    
비밀번호         
스팸방지            스팸글방지를 위해 빨간색 글자만 입력하세요!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방습거울
음악감상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동포사회 

TV광고

영상편지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