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11739
발행일: 2014/05/14  한민족신문
당뇨병과 합병증, 그리고 수명

옛날에는 환갑나이만 살아도 장수하다고 했는데 지금은 의학이 발달하고 생활수준이 높은 데다가 건강관리도 잘하다 보니 60대는 어린이요, 70대는 청년이라 80대에도 혼자 살기 싫어 재혼하는 사례가 많다.

 

이뿐 아니다. 양로원에 가면 반수가 8,9십대의 건강한 노인들이다.

 

이렇게 좋은 세월에 무병하게 오래오래 장수했으면 좋으련만 유감스럽게도 당뇨병이 유행병처럼 도처에서 발작하고 있다. 당뇨에 걸리면 관리를 잘하면 수명에 지장없이 8,9십까지 살 수 있지만 당뇨병 지식이 없어 관리를 잘 못하게 되면 젊은 나이에도 목숨을 잃는 실례가 적지 않다.

 

일부 환자들은 당뇨에 걸린 지가 몇 년이 되여도 병원에 가지 않다가 합병증까지 와서 엄중하게 되면 병원에서도 치료 가망이 없어 집에 돌아가 먹고 싶은 거나 먹으라고 한다. 당뇨병은 만성병이라 홀시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일부 환자들은 일 년이 다 가도록 혈당 한번 검사 못하거나 몇 달에 한번 검사하는 것이 고작이다. 당뇨약도 생각나면 먹고 음식 또한 가리지 않고 먹다 보니 장시간 고혈당으로 결국 자기 건강만 망가져 합병증까지 오게 된다. 이것이 당뇨병합병증 치료가 힘든 원인이다.

 

지금 많은 당뇨환자들이 공복 혈당만 중시하고 식후혈당은 아예 검사하지 않는 실례가 많다. 당뇨합병증을 예방하려면 공복혈당과 식후혈당을 모두 잘 공제하여야 한다. 공복혈당은 정상인데 식후혈당이 장시간 높게 되면 10~15년 좌우가 되면 합병증은 필연코 나타난다. 그래서 대부분 당뇨환자들의 수명이 정상인들보다 10년 좌우 짧아지게 된다.

 

현재 당뇨병치료에 인슐린주사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 공복혈당은 조절할 수 있으나 식후 혈당은 조절하기 힘들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결론이다. 특히 음식을 공제하지 않을 경우 혈당공제는 더욱 어렵다고 한다. 지금 보급되고 있는 당뇨병 약은 수백 가지가 되는데 대부분 공복혈당조절에는 효과가 있지만 식후혈당 조절에는 큰 효과를 얻지 못한다.

 

당뇨환자로서 건강을 지키고 장수하려면 반드시 치료방법과 약 선택이 아주 중요하다. 대부분 당뇨병 약의 결함이 간과 신장을 손상시키게 된다. 그래서 의학지식이 있는 환자들은 간을 보호하기 위해 护肝片을 끊지 않고 있으며 신장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地黄丸을 복용하고 있다.

 

당뇨환자라면 아래의 다섯 가지 기본상식을 알아야 한다.

 

첫째: 당뇨병에 대한 지식이 있어야 한다.

둘째: 음식으로 당뇨병을 관리해야 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셋째: 자신에게 알맞는 약을 선택하여야 한다.

넷째: 운동으로 혈당을 조절해야 한다.

다섯째: 매주 2,3차씩 혈당 검사를 해야 한다.

 

이상의 다섯 가지를 알고 당뇨병을 관리한다면 당뇨병이 무섭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것이다.

 

현대 과학의 발달로 하여 현재 치료효과가 좋은 약들이 세상에 많이 태어났다. 이중 중국에서 각광받는 郑州韩都药业集团有限公司에서 최근에 미국의 선진기술을 결합하여 새로 발명 생산한 国药准字Z20064204胰岛活力原片은 임상실험과 당뇨환자들에 의해 치료효과가 돌출하여 수많은 국내외 환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고 한다.

 

이 약은 당뇨환자들에게 부작용이 없이 혈당을 임시적으로 공제하는 것이 아니라 胰岛功能을 재활시켜 정상으로 회복시켜준다. 그러므로 3개월 이상 복용하면 혈당이 정상수치에서 다시 오르지 않으며 6개월 이상 복용하면 음식을 가리지 않고 마음대로 먹을 수가 있다.

 

또 약은 간과 신장을 보호해주는 데다가 그리고 심장병에도 치료효과가 있어 많은 당뇨환자들이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약을 복용하고 있는 주선영씨는 복용2,3개월 후부터 식후혈당이 계속 정상수치로 안정되고 있으며 합병증의 예방과 치료에도 큰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이대로 유지된다면 이 약은 평생 복용할 필요가 없이 2개 疗程만 복용하면 적은 량으로 치료가 가능할 것 같다고 자랑스럽게 말하고 있다.

 

하지만 세상의 모든 일들이 말처럼 되지 않기 때문에 이 약을 사용하더라도 전문가의 지도를 받으면서 복용하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그는 당뇨환자들에게 권고 하고 있다.

/인하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신경숙중국어학원
G밸리마인드 2차 부동산 광고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韩民族新闻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