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0201
발행일: 2019/04/22  한민족신문
얼레지 꽃

4월이면 볼 수 있는 얼레지이며 금년에는 (사)한국프로사진협회 광진지부 소속 선 사진관 정세화 초대작가와 함께 야생화 탐방을 하여 귀한 여러 종의 얼레지를 만났다.

얼레지는 전국의 야산 계곡가와 높은 산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로 비옥한 토질에서 잘 자라며 키는 20~30㎝ 정도이고 잎은 길이가 6~12㎝ 폭은 2.5~5㎝정도로 녹색 바탕에 자주색 무늬가 있으며 이 무늬가 얼룩덜룩해서 얼룩 취 또는 얼레지라고 부른다.

잎은 2장으로 마주보는 것처럼 달리는데 잎 가장자리는 밋밋하나 주름이 지기도 하며 잎에 무늬가 생기기도 하며 4월경 잎 사이에서 나온 꽃자루 위에 보라색 꽃 1송이가 피며 꽃잎은 6장으로 뒤로 젖혀지며 안쪽에 진한 자주색의 무늬가 있다.

수술은 6개 암술은 1개이지만 암술머리는 3갈래로 나누어지며 봄철에는 어린잎을 나물로 먹기도 하고 초가을에 줄기를 캐서 쪄먹거나 이질·구토 치료에 쓰고 강장제로 사용하기도 한다.

 

열매는 6~7월경에 갈색으로 변하고 종자는 검은색으로 씨가 떨어진 뒤 바로 이듬해에 꽃이 피는 게 아니라 4년 이상 지나야만 꽃이 핀다.

 

봄철에 얼레지 꽃을 보면 매우 도도하게도 아름답게도 보이며 요즈음은 흰 얼레지와 회색빛이 도는 얼레지가 발견되기도 하며 우리나라와 일본 등지에 분포하며​ 얼레지의 꽃말은 질투, 바람난 여인이라고 한다.

/김선식 기자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부동산 광고  /section/89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