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0437
발행일: 2019/06/12  초원이
〈구두 닦는 대통령〉을 읽고서

안도현조선족학교 3학년 1반 정현문

며칠 전 《중국조선족소년보》에서 읽었던 <구두 닦는 대통령의 이야기>란 감동적인 글이 오늘도 자꾸 떠오릅니다. 이 글은 《에이브라함 링컨》이란 책에 있는 글입니다.

 

링컨대통령의 비서관이 대통령실로 들어가다가 복도 한쪽에서 쪼크리고 앉아 구두를 닦는 링컨의 모습을 발견하고 이는 대통령신분과 어울리지 않으므로 구설수를 만들 수 있다고 충고했습니다. 그러자 대통령은 웃으며 자기 아버지는 구두 쟁이 였으며 그런 아버지를 부끄럽게 여긴 적이 한 번도 없고 도리어 자랑스럽다는 말까지 덧붙였습니다.

 

이 글을 읽은 후 나는 깊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내 주변의 어떤 친구는 자기 아버지가 인력거를 끈다고 창피하다면서 학교에 오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어느 날 하학 후 내가 학교대문 밖에 서있는데 한 애가 달려오더니 대문 밖에 서계시는 엄마께 투정을 부렸습니다.

“엄마, 왜 이런 모습으로 왔어요? 애들이 비웃으면 어떡해요?”

 

“내 금방 식당에서 일하고 오는 길인데 그만 급한 김에 오다보니…”

 

그 애의 엄마가 낮은 소리로 대답했습니다.

 

그 날에야 나는 그 애의 엄마가 식당에서 일한다는 걸 알게 되였습니다. 어느 한번 그 애가 친구들 앞에서 자기 엄마가 어느 직장에서 일한다고 자랑했었던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다른 엄마들처럼 고운 옷도 안 입고 화장도 안했지만 옷차림은 깨끗하고 단정했습니다. 그 애는 아마 자기 엄마가 다른 엄마에 비해 예쁜 모습이 아니라고 투정 했던가 봅니다.

 

직업에는 귀천이 없고 오직 천한 생각만 있습니다. 우리는 부모님이 그 어떤 일을 하든 간에 존중해야 합니다.

 

지도교원: 방련홍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부동산 광고  /section/89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