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20140
발행일: 2019/04/11  초원이
<친구 되던 날>을 읽고서

연길시중앙소학교 3학년 5반 민은주

‘친구’라는 두 글자에 마음이 끌려 나는<친구 되던 날>이라는 책을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르고 읽었다. 진정한 우정이 무엇인지를 알려주는 참 감동적인 이야기였다.

 

민석이와 호준이는 처음엔 너무 친한 사이는 아니였다. 어느 날, 호준이는 휠체어를 타고 있는 민석의 아빠를 보고 놀란 표정으로 너의 아빠가 장애인이냐고 물어보았다. 그 말을 들은 민석이는 화가 나서 호준이한테 주먹을 날렸고 호준이는 입술이 터져 피가 났다. 민석이 아빠는 민석에게 사과를 하라고 했지만 민석이는 아버지를 놀려준 호준이를 용서할 수 없었다. 그런데 알고 보니 호준이의 여동생도 소아마비를 앓는 장애인이였고 그 날 민석이의 아빠를 놀린 것이 아니라 시인이라고 알고 있었던 분이 휠체어를 타고 있어서 놀라서 튀어나온 말이였다. 둘은 같은 아픔을 나누면서 진정한 친구가 되였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민석이라는 아이가 가족을 많이 사랑하는 마음이 따뜻한 아이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예전에 우리 오빠를 뚱뚱하다고 놀린 친구와 한바탕 싸운 적이 있다. 그래서 민석이가 왜 화가 났는지 충분히 리해된다. 그리고 진정한 친구는 슬플 때 서로 위로가 되고 비밀도 지켜주는 것이라는 도리도 깊이 깨닫게 되었다. 기쁨은 나누면 배로 커지고 슬픔은 나누면 반으로 줄어든다고 하지 않는가.

 

지도교원:장옥화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부동산 광고  /section/89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