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19825
발행일: 2019/02/07  초원이
추억

                                                              강희선

 

개미 챗바퀴 돌 듯

바쁜 일상에도

시나브로 떠오르는 옛 일

다시는 뒤돌아보지 않으려던

눈물 젖은 맹세는

세월 따라 퇴색하고

가슴 밑바닥엔

그리움이 이끼가 되어

파랗게 살아있네

병속에 조용히 잠자고 있던 종이학은

벚꽃 날리는 언덕

청아한 웃음소리로

딩굴고

빗 새가 울고 넘던 언덕위로

지금도 돌아져가는

슬픈 뒷모습

가슴은 먹먹하고

슬픔은 비가 되어

온 세상을 뒤덮는데

책갈피 속에서

떨어지는 빠알간 심장

핏빛처럼 아름다웠던

단풍나무 아래에

빨갛게 물들었던

소녀의 볼 때문에

심장마비에 걸릴 뻔 했다던

소년은 아직도 풋풋한데

가슴 깊은 곳

차곡차곡 쌓여있던

색 바랜 옛일들은

새록새록 살아나

도란도란

지나간 이야기를

주고받으면

손바닥만 한 가슴에 일어나는

집체 같은 파도

바람이 잠들자

파도는

평온해지고

둥근달이

하얀 배꽃처럼

피어오른다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신경숙중국어학원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가족노래방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