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스크랩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http://www.hmzxinwen.com/news/19575
발행일: 2018/11/14  초원이
아픔의 계절

                                                                                강희선

 

뜨거웠던 열풍은

저- 머얼리 사라지고

꿈 많던 잎새들도 지쳐

하나 둘 깨어진다

 

쪼각난 아픔들이 낙엽되어

지친 생각위에 떨어질 때

난, 황야처럼 텅-빈 가슴에

푸른 하늘을 그리움처럼

잎잎이 따서

여윈 마음 채워본다



기사 출력  기사 메일전송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사진작품

미술작품

한중방송 라디오방송
부동산 광고  /section/89
신경숙중국어학원
가족노래방
사진은 진실만 말한다
뉴스랭키

 가정여성 

한민족여행사
한민족음악동호회
디지털 놀이터
사랑마당
한민족신문

TV광고

영상편지

 
  l   회사소개   l   광고안내   l   구독신청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